산신당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 산신당
  • 제석천왕당
  • 용왕당
  • 사천왕


산신당
홈 > 상홍사이야기 > 산신당
산신당(山神堂)

산신은 산군(山君), 산령(山靈), 산신령(山神靈)이라고도 표현한다.모두 산을 수호하는 신령들의 이름이다.

우리 민속에서는 산악을 신성한 것으로 여기고 거기에 신령이 깃들어 있다고 보았다. 치성을 드리는 행위부터 산신에 대한 신앙이 생겨났다.

산신신앙, 산신제, 산신탱화, 산신각, 산신놀이(제주도), 산신교 등이 산신을 매개로 해서 생겨난 파생어들이다. 이러한 파생어 중에서 가장 널리 알려진 것이 산신신앙과 산악숭배다.

산신신앙은 산악을 신성하게 생각하여 믿음을 바치는 일련의 행위를 의미한다. 산악숭배는 천지 및 천체신앙과 함께 자연신앙의 가장 중요한 부분을 이루고 있다.

산신신앙과 산악숭배가 자연숭배의 일환으로 상고대 북방계열의 사회에서 오래 전부터 지켜져 왔음은 중국측 사료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우리나라 산악신앙의 물줄기는 단군신화와 수로왕신화에서 비롯된다. 단군신화에서의 산은 신이 내려오는 곳이며 동시에 신의 거주처로 나타나고 있다. 단군의 죽음이 입산 뒤 산신이 된 것으로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삼국유사><기이편>‘혁거세왕’조의 기사나 ‘선도성모수희불사’조 기사는 산신신앙의 뿌리를 보여주는 근거들이다. 또 신라 제5대왕 파사이사금이 메뚜기들이 주는 농사피해를 이기기 위해 산천에 두루 제사지냈다는 기록도 있다.

제7대 일성이사금이 몸소 북쪽으로 순례하여 태백산에 제사 지냈다는 기록도 있다. 뿐만아니라 백제 제5대 초고왕 시대에는 단을 모아서 천지산천에 제사 지내드렸다는 기록도 있다. 신라에는 나력(奈歷), 골화(骨火), 혈례(穴禮), 등 대사(大祀)를 바친 삼산(三山)과 토함.지리.계룡.태백산과 부악(父岳) 등 중사(中祀)를 드린 오악이 왕가의 산악숭배의 벼리였다.

또 소사를 바친 상악(霜岳), 설악(雪岳), 감악(紺岳), 서술(西述) 등 전국에 걸쳐 스물 네 개의 산들이 있었다. 이들 산들은 특히 국가수호와 재해방지를 위한 기도와 기우등을 비는 신앙의 대상이었다. 고려왕조 역시 태조의 유훈에 따라 신라처럼 국가 수호와 왕실보존의 진산으로 산악을 숭배했다. 고려왕조의 산악신앙은 다시 조선왕조에 의해 계승되었다. 동의 금강산. 남의 지리산. 중의 백악산. 서의 구월산. 북의 장백산 등의 5진이 태조때에 제사지내는 산으로 이미 정해져 있었다.

이들 왕조의 산악숭배는 국가수호와 왕조보존 및 천재지변의 극복등과 연관되었다. 진산은 이러한 산악신앙의 개념이 포괄된 용어이다. 따라서 산신과 산악은 지역수호신의 성격을 강하게 띠고 있다. 따라서 산신은 산신령 또는 산령으로 관념화 되어 노인으로 나타나거나 호랑이로 나타나기도 한다. 이러한 산신신앙과 산악숭배 사상을 토착화 과정에서 수용한 불교는 사찰 속에다 전각을 지어 산신각이라 부른다.

원래는 불교와 무관한 산신이지만 불교의 진리를 보호하는 호법신중이 되어 호랑이의 모습으로 혹은 노인의 모습으로 묘사되어 산신각 안의 탱화 위에 형상화된다. 환조로 비어진 것도 없지는 않으나 도상화 한 것만 모시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허나 이러한 산신각의 유래는 조선시대에 들어와서야 겨우 나타나기 시작했을 뿐이다.




개인정보처리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50247] 경남 합천군 적중면 누하리 산21번지 (적중면 명곡2길 3-148)
전화 055-931-9029, 팩스 055-931-1724, 주지스님 011-886-9029 / 상자스님 010-2758-9029
Copyright © 2016 상홍사 All rights reserved.    홈제작 www.fivetop.co.kr